방주교회에 오심을 환영합니다.
Contact: [ Church ]   [ Webmaster ]            
   홈페이지   |    교회소개   |    목 사 님   |    말 씀   |    성 가 대   |    게 시 판   |    갤 러 리               
   선교소식
   Youth Group
주일예배
  주일예배오전 11:00
  주일학교오전 11:00
  E.M.(Youth)오전 10:00
주중모임
  새벽기도회오전 5:30
오전 6:30 (토)
 수요성경공부오전 10:30(수)
  수요예배저녁 8:30 (수)
  중보기도회저녁 8:30(목)
 토요한글학교9:00Am~1:00Pm
게시판 | 방명록


 슬픔 가운데 감춰진 부흥, 회개 - 펌글

2012-08-11 10:47:52, Hit : 2842

 


욥은 순전하고 정직하며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였다.(1:1) 사단은 하나님께 그에 대하여 참소하기를 욥은 복을 주신 하나님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그분이 주신 복을 따른 거라는 것이다.



그 참소로 인해 욥에게 임한 고난은 혹독했다. 자녀들은 죽었고 비즈니스는 망했다. 그런데 욥은 이 모든 일에 범죄하지 않았고 하나님을 향해 원망하지 않았다.(1:22)  아내의 저주스런 말에도 그는 넘어지지 않았다. (2:10)

그 후 욥의 세 친구가 와서 그를 보고 7일간을 슬피 울었다. 그런데 그들의 눈물은 욥을 무너뜨렸다. 욥은 자기의 생일을 저주한다. (3:1) 아내의 혹독한 말에도 넘어지지 않았던 욥이 친구들의 눈물에 넘어졌다.  



그 친구들의 눈물은 순수했고 욥을 향한 사랑이겠으나, 그들 마음 속에 있는 신학은 하나님의 마음으로부터 멀었고 순전하지 못했다.  진리가 결여된 눈물의 사랑 앞에  욥은 스스로 무너졌다. 이런 진리가 결여된 사랑을 주의해야 한다.



그 친구들의 신앙은  사단이 참소했던 바로 그 신학이었다. 욥이 하나님을 따르는 이유는 복을 주신 주님 때문이 아니라 주님이 주신 복 때문이라는 참소였는데, 욥의 친구들은 욥이 당한 환경을 가지고 욥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해석한다.  데만사람 엘리바스는 말한다. ‘죄없이 망한 자가 누구인가, 정직한 자의 끊어짐이 어디 있는가  내가 보건대 악을 밭갈고 독을 뿌리는 자는 그대로 거두나니..(4:7)  순수하지만 온전하지 않은 그들의 눈물이 마르면서 그들의 입에서는 정죄와 비판이 나오기 시작한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온전하지 않은 이들의 위로는 곧 상처를 주는 비판으로 바뀌게 되어있다. 불순종한 천사가 사단이 되었듯이.



그 친구들의 신학은 동화책에 나오는 권선징악(勸善懲惡)수준이었다. 선한 사람은 결국 잘되고 악한 사람은 징벌을 받게 된다는 어린이 동화책. 그런데 세상의 모순과 혼돈을 경험하면서 어른들은 그 동화책을 자연히 놓게 된다. 그것은 세상에서조차 진리가 아니기 때문에. 착한 사람이 돈을 잘 버는 것도 아니고  의로운 목회자가 대형목회하는 것도 아니고 불의한 자가 가난해지는 것도 아니고 불의한 목회자가 대형목회하기도 하지 않는가.



친구들은 욥의 상황으로 욥의 상태를 해석하면서 회개하라고 권면한다. 욥은  눈물이 마른 친구들의 신학에 대항한다. 친구들의 권면은 날카롭운 정죄로 바뀌고 고난받는 욥을 더욱 아프게 한다. 바리새인과 서기관처럼.



사실 예수님의 십자가는 불의(不義)에 의해서 억울하게 정죄된 의(義)였다. 욥처럼.  사단으로부터 고난과 친구들로부터 고통받는 욥에게는 장차 이 땅에 오실 그리스도를 계시받는다. ‘내가 알기에는 나의 구속자가 살아계시니 후일에 그가 땅 위에 서실 것이라.’(19:25)   우리 죄를 대속하시려고 고난받으신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계시는 자주 축복 가운데 보다는 고통 가운데 우리에게 임한다. 십자가의 공로를 깨닫기에 축복보다 고난이 귀하게 여겨진다. 적어도 욥에게는 그랬다.



하나님께서는 잘못된 친구들의 회개를 먼저 인도하시지 않고, 온전했던 욥을 먼저 회개하게 하셨다.(42:6)  그런데 하나님이 주신 회개는 욥의 친구들이 이끌었던 회개하고는 달랐다. 친구들은 죄악을 회개토록 했지만, 욥이 슬픔과 고통 가운데 주님을 대면하면서 도달한 회개는 자신을 부인하는 것이었다. ‘내가 스스로 한하고(恨, 미워하고 hate myself) 티끌과 재 가운데서 회개하나이다.’ (42:6) 욥의 친구들은 욥과 그 처지를 바라보며 티끌 가운데 회개하였었다.(2:12) 그런데 고난받고 상처받은 욥은 티끌과 재 가운데 회개하게 되었다. 티끌은 죄악을 상징하지만  재는 자아부인(自我 否認)을 상징한다. 하나님은 자신을 따르고 사랑하는 자를 그렇게 더 깊은 회개 가운데로 인도하신다. 특히 슬픔과 아픔 가운데서.



욥이 고난 후에 받은 것은 축복의 회복이라기보다 깊은 회개였다. 자아를 부인하고 회개하는 욥에게  축복은 삶과 예배의 결과였지 목표가 아니였다.

세상에서 어떠한 복을 누릴지라도 십자가보다 더 감격스런 축복은 없음을 기억하자.



아무리 삶이 아프고 슬플지라도

우리 죄를 대신 지신 주님의 십자가보다

우리에게 더 큰 슬픔은 없음을 잊지말자.



  金珍秀
doxazo



622
  처음사랑  [2]
 장진순
2764 2012/09/24
621
  김천수목사님께  [1]
 정오윤
2867 2012/09/12
620
  7기 예배찬양사역자 수료과정 안내 
 김효선
3443 2012/08/23
619
  2세 청소년/청년 사역 S.E.T. Summit 을 소개합니다. 
 choimina
2873 2012/08/15
  슬픔 가운데 감춰진 부흥, 회개 - 펌글 
 金珍秀
2842 2012/08/11
617
  믿음또는 확신? - 펌글 
 金珍秀
2742 2012/07/31
616
  단풍나무/장진순 
 장진순
2904 2012/07/29
615
  야외예배 장소(Bethpage State Park) 가는 길 
 김천수 목사
2846 2012/05/19
614
  가정(영상*Eclin) 
 장진순
2821 2012/05/10
613
   5월 기도회 
 이정애
2883 2012/05/02
612
  늦둥이(영상*멋진칭구)  [2]
 장진순
2835 2012/03/25
611
  제2 여선교회 화이팅  [2]
 oh young nam
2703 2012/03/20
610
  단 한번의 외출(영상*Eclin) 
 장진순
2976 2012/02/19
609
  2월을 열며 
 oh young nam
2728 2012/02/03
608
  흙의 숨결(영상* 
 장진순
3075 2012/01/15
607
  펌 글(피러 한) 
 장진순
2903 2011/12/18
606
  이유 없이 당할 때 
 장진순
2902 2011/12/18
605
  세번째 질문 
 김요셉 목사
3228 2011/11/18
604
  주인과 종의 관계 
 현영갑 목사
3080 2011/11/13
603
  내가 기도하노라 
 김천수 목사
3536 2011/11/06

[1][2][3][4] 5 [6][7][8][9][10]..[3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oople
뉴욕방주교회 Copyright © 2005 -2019 The Korean Ark Church (KPCA) All Right Reserved.
주소 34-57 Francis Lewis Blvd. Flushing, NY 11358 전화 718.928.8100
Powered by NYDL.net